logo

한국어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입니다.
하지만 불법자료는 금합니다.
어느 마을에 빵장수가 있었습니다.

그는 빵을 만들어 마을 
사람들에게 공급하고 있었는데, 
그에게는 매일 아침 버터를 공급해 주는 
가난한 농부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하루는 납품되는 버터를 보니까 
정량보다 조금 모자라 보였습니다. 

그래서 며칠을 두고 
버터를 저울로 일일이 달아 보았는데, 
예측대로 정량 미달이었습니다. 
화가난 빵장수는 버터를 납품하는 농부에게 
변상할 것을 요구하고 법정에 고발했습니다. 

이 재판을 맡은 재판관은 
체포된 농부의 진술을 듣고 놀랐습니다. 
버터를 공급했던 가난한 농부의 집에는 
저울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빵장수가 만들어 놓은 
1파운드짜리 빵의 무게에 맞추어서 
버터를 자르고 포장해 납품했던 것입니다. 

문제는 그 빵장수가 이익을 더 남기기 위해 
자신의 1파운드짜리 빵의 규격을 조금 줄이고 
양을 줄였던 것입니다. 

그것도 모르고 농부는 
줄여서 만들어진 빵에 맞추어서 
버터를 만들었으니
당연히 그 버터가 함량미달이 될 수 밖에 없었고, 
결국 그 댓가는 버터 장수인 농부가 아니라 
빵장수가 치러야 했던 것입니다. 


이 이야기는 
자기는 괜찮고 남은 안된다는 이기적인 마음, 
그 마음이 결국은 대가를 치르고야 만다는 것을 
이야기 합니다. 

우리사회는 
이 빵장수와 같은 마음이 
너무나 가득한 것 같습니다. 
이 모습이 
한순간동안은 이득을 보는 것 같지만 
결국은 큰 낭패에 빠질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내 자신은 얼마나 진실되게 살고 있을까요? 
자기에게는 관대하고 
남에게는 엄격한 우리가 아닌, 
남에게는 관대하고 
자기에게는 엄격한 우리가 될 때 
진실한 모습을 간직하며 살 수 있을 것입니다.